[일요서울ㅣ산청 이도균 기자] 산청군이 지난해 6월부터 시행하고 있는 마을세무사 제도 홍보에 나섰다.

군에서는 설 명절을 앞두고 전통시장, 버스터미널 주변에 마을세무사 제도 안내 현수막을 내걸고 홍보안내문을 제작해 이장회의, 반상회 등을 통해 배포했다.

또 전통시장 장보기 행사와 병행해 홍보안내문을 배부하는 등 제도를 널리 알려 이용률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마을세무사 제도는 지역에 연고가 있는 세무사의 재능기부로 운영되는 제도로서 산청군의 경우 인근 진주에 있는 세무법인 정암의 정용근 대표세무사가 마을세무사로 위촉돼 상담 활동을 펼치고 있다.

법인세, 소득세 등의 국세와 지방세 불복청구 관련 사항 등을 상담할 수 있으며 취약계층, 영세사업자, 전통시장 상인 등 평소 세무사 이용이 어려운 군민은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군 관계자는 “평소 군청으로 양도소득세 등 국세에 관한 문의사항이 많이 오는데 정확한 답변을 하지 못해 아쉬웠다”며 “군민들이 이 제도를 적극 활용해 적법한 방법으로 절세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마을세무사 제도 문의는 산청군 재무과 세무담당으로 하거나, 인터넷 포털 사이트에서 ‘마을세무사’를 검색, 마을세무사를 확인하고 전화, 이메일, 팩스를 통해 상담할 수 있다.

저작권자 © 일요서울i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