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식량작물ㆍ원예ㆍ특작 등 작목별 전문지도사 현장지도 강화

[일요서울ㅣ함양 이형균 기자] 경남 함양군(군수 서춘수)에서 현장 중심의 영농기술지원단을 운영해 농업인들로 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함양군에서 현장 중심의 영농기술지원단을 운영해 농업인들로 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함양군에서 현장 중심의 영농기술지원단을 운영해 농업인들로 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군에 따르면 최근 농업부문에 늘어나고 있는 기상재해와 새로운 병해충 발병 등 재배환경이 좋지 않아 농업인들이 애로를 겪고 있어 농업기술센터 내 식량작물, 원예, 특작 등 작목별 전문지도사로 영농기술지원단을 구성해 농작물 재배관련 농업인들의 애로를 들어 주고 있다.

영농기술지원단은 농업인들이 작목별 병해충 진단이나 기술지원 요청 시 영농현장을 방문 병해충을 진단해 방제방법을 알려주고 기술지도를 하고 있으며 작목별 주요 병해충을 발병 시기별로 예찰해 농업인들이 조기에 방제토록 홍보하고 있다.

군 관계자에 따르면 “농업인들의 고령화 추세와 귀농증가 등에 따른 작목별 재배기술과 병해충 등에 대한 현장 기술지원 요구가 늘어나고 있다”고 말하고 “농업인들이 조기에 대처해 농작물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영농기술 지원단을 지속적으로 운영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재 함양군농업기술센터에는 박사, 석사, 식물보호기사 등 전문 인력들이 배치돼 있고 농산물중금속, 잔류농약, 토양분석 시설 등을 갖추고 있어 농업인들이 과학적인 영농실천에 많은 도움을 주고 있다.

저작권자 © 일요서울i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