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학술부문 이혜정 경희대 한의과대학 교수
- 사회봉사 황만기 서초아이누리한의원 원장

[일요서울ㅣ산청 이형균 기자] 경남 산청한방약초축제위원회(위원장 임종식)는 제16회 동의보감상 수상자로 학술부문에 이혜정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 교수, 사회봉사부문에 황만기 서초아이누리한의원 원장을 선정했다.

이혜정 교수·황만기 원장
이혜정 교수·황만기 원장

학술부문 수상자 이혜정 교수(65)는 침구경락학 기초연구를 위한 실험실을 처음으로 만드는 등 관련 연구인력 양성을 위해 평생 노력해 온 인물이다.

이 교수는 정부의 장기과제와 미국 국립보건원 등 국내외 대형 연구에 참여해 한의학의 과학적 연구 기틀을 다진 점, 침구경락의 과학적 연구팀 운영을 통해 연구업적을 생산하는 한편 후학양성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이 교수는 “이번 수상은 저 혼자가 아닌 한의학의 과학성을 규명하고 한의치료기술의 발전에 이바지하기 위해 노력하는 일선의 많은 연구자들에게 격려를 보내는 의미의 상”이라며 “동의보감상을 통해 미래인재 양성과 연구업적 제고를 위해 평생의 노력을 기울여 온 연구자들을 격려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밝혔다.

특히 이 교수는 “매년 산청한방약초축제 기간에 동의보감을 중심으로 학술행사가 열리는 것으로 알고 있다. 이 학술행사는 한방약초의 학술적 가치가 임상의 우수성으로 재현되는 의미있는 행사로 질적 제고가 필요하다”는 조언도 아끼지 않았다.

사회봉사부문 황만기 원장(48)은 약 26년 동안 형편이 넉넉하지 못하거나 사회에서 소외받는 이웃들을 위해 교육과 의료 두 분야에 걸쳐 꾸준히 자원봉사활동을 이어 온 점을 높이 평가 받았다.

황 원장은 지난 2013년부터는 매년 정기적으로 캄보디아와 페루, 러시아, 우즈베키스탄, 베트남, 미얀마 등의 오지마을을 찾아 한의약 해외의료봉사 활동을 펼치는 등 한의학의 세계화에 기여한 공로로 수상자로 선정됐다.

황 원장은 “많이 부족한 제가 이런 큰 상을 수상하게 될 것이라고는 전혀 생각지 못했다. 지금까지 해 온 작은 봉사활동에 대한 격려와 응원이라 생각한다”며 “앞으로 더 사명감을 갖고 최선을 다해 봉사활동에 임하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시상식은 오는 9월25일 열리는 제20회 산청한방약초축제 개막식 무대에서 열릴 예정이다. 수상자에게는 각각 상금 500만 원과 중요무형문화재 제108호 목조각장 박찬수 산청목아박물관 관장이 제작한 상패가 수여된다.

동의보감상은 한의약의 육성발전과 국민의 건강증진에 공헌하고 ‘동의보감’을 집필한 허준 선생의 의술정신을 실천한 봉사자를 선정해 포상하는 것으로 2004년 제정돼 지금까지 이어져 오고 있다.

저작권자 © 일요서울i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