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정민 옹진군수, 쓰레기 자체매립지 영흥면 철회 촉구…응답 없을시 강력 대응
장정민 옹진군수, 쓰레기 자체매립지 영흥면 철회 촉구…응답 없을시 강력 대응
  • 조동옥 기자
  • 입력 2020-11-12 15:54
  • 승인 2020.11.12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이달말까지 영흥면 매립지 후보지 철회, 단식농성 돌입 예고
장정민 군수, 쓰레기 자체매립지 후보지 영흥면 발표를 즉각 철회 할 것과 인천시의 자체매립지 선정 용역과 공모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해 줄 것을 요구하며 응답 없을시 단식도 불사하겠다며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장정민 군수, 쓰레기 자체매립지 후보지 영흥면 발표를 즉각 철회 할 것과 인천시의 자체매립지 선정 용역과 공모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해 줄 것을 요구하며 응답 없을시 단식도 불사하겠다며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일요서울|인천 조동옥 기자] "영흥면은 지난 2004년 석탄 화력발전소 1·2호기가 가동되면서 수도권 혐오 시설의 전초기지가 되었고, 그 고통과 희생을 견뎌오고 있다” 장정민 옹진군수는 12일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인천시 쓰레기 자체매립지 후보지 영흥면 발표를 철회할 것을 인천시에 촉구했다.

장 군수는 “영흥면은 지난 2004년 석탄 화력발전소 1·2호기가 가동되면서 수도권 혐오 시설의 전초기지가 되었고, 그 고통과 희생을 견뎌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연간 210톤의 미세먼지와 수백 톤의 초 미세먼지 배출로 주민 건강은 위협받고, 한해에 54억톤의 온배수 배출로 어민소득은 급감하고, 갯벌은 죽고 있다”며 “영흥주민들은 20여년 가까이 회 처리장 석탄재 비산과 연간 5만톤의 석탄재 반출로 비산먼지에 의한 농작물 피해와 도로파손, 교통체증 유발 등 건강권은 물론, 경제적, 환경적 피해를 받고 있다”고 호소했다.

그런데, 인천시가 여기에 더해 인천시 자체매립지를 영흥면에 추진하면, 소음과 분진, 악취 등 심각한 환경 피해와 주민 고통이 가중됨에 따라 ‘수도권 해양관광 1번지의 꿈은’은 멀어질 뿐 만 아니라 해양 관광산업이 무너져 지역 경제가 파탄 날 것으로 예측된다.

이번 인천시 쓰레기 자체매립지 후보지와 관련, 장 군수는 “섬 지역의 적은 인구가 정책 결정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는지 힘없는 기초지방자치단체장으로써 비통한 마음”이라며 “인천시 자체매립지 선정 용역과 공모 결과를 신뢰 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장 군수는 인천시 쓰레기 자체매립지 후보지 철회와 관련, 인천시에 4가지를 촉구 했다.

1,쓰레기 자체매립지 후보지 영흥면 발표를 즉각 철회 할 것

2. 인천시의 자체매립지 선정 용역과 공모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해 줄 것

3. 발전소 주변지역 지원 사업을 확대해 줄 것

4. 인천시 쓰레기 자립을 위해 영흥면 쓰레기 매립지가 반드시 필요하다면 송도에서 영흥까지 해저터널을 개통해 줄 것을 촉구했다.

끝으로 장정민 옹진군수는 “이달 말까지 인천시 쓰레기 자체매립지 영흥면 미 철회 시 영흥면 주민의 슬픔과 분노의 마음을 전달하기 위해 무기한 단식농성 등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조동옥 기자 mgs54@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