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시내버스 운행관리시스템 구축…결행, 노선이탈 등 시내버스의 고질적인 문제 해결
전주시, 시내버스 운행관리시스템 구축…결행, 노선이탈 등 시내버스의 고질적인 문제 해결
  • 고봉석 기자
  • 입력 2020-11-12 17:17
  • 승인 2020.11.12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전주 고봉석 기자] 전주시가 시내버스 운행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관리시스템을 도입했다.

시는 시내버스 이용 만족도를 향상시키기 위한 목적으로 총 4억1000만원을 들여 시내버스 운행관리시스템(Bus Management System)을 구축했다고 12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계도기간을 거쳐 내년 1월부터 가동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버스 운행내역 △일자·운전자·노선 등 조건별 위반 내역 통계 △버스 위치 및 경로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시는 이 시스템을 활용해 △시내버스가 아예 운행하지 않는 결행 △정해진 시간보다 일찍 출발하거나 늦게 출발하는 조발 및 연발 △정해진 노선을 벗어나 운행하는 노선이탈 등을 추적해 즉각적인 처분을 내릴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시스템으로 시내버스 운전자의 휴게시간을 파악할 수도 있다. 이는 운전자에게 충분한 휴식시간을 보장함으로써 졸음운전 등을 방지하고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는 기능이다.

시는 올 연말까지 시내버스 운행을 지도·점검한 뒤 내년부터 행정처분 등 적극적인 운행관리에 나설 방침이다.

이강준 전주시 시민교통본부장은 “실시간 운행관리시스템 활용으로 그간 시민들의 불편을 야기해온 위법 운행 사례들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시민들이 대중교통을 편리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안전한 대중교통 환경을 구현하는 데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봉석 기자 pressgo@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