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의 삶 속 녹진한 한과 향기를 담은 인천시립무용단의 '춤 한마당'
여성의 삶 속 녹진한 한과 향기를 담은 인천시립무용단의 '춤 한마당'
  • 조동옥 기자
  • 입력 2020-11-25 10:08
  • 승인 2020.11.25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만삭 여인네들의 수다와 같은 춤, 나이든 여자들의 위로가 담긴 춤 등
- 애환과 극복의 힘, 서로를 향한 강한 연대를 그린 작품으로 멋과 매력 흠뻑
만삭 여인네들의 수다와 같은 춤, 나이든 여자들의 위로가 담긴 춤 등 흐르는 시간과 삶을 춤에 담아
만삭 여인네들의 수다와 같은 춤, 나이든 여자들의 위로가 담긴 춤 등 흐르는 시간과 삶을 춤에 담아

[일요서울|인천 조동옥 기자] 인천시립무용단(윤성주 예술감독)이 새로운 기획 “뉴브랜딩, 인천 월정명(月正明)”으로 오는 12월 4일부터 6일까지 3일간 인천시립무용단 네이버TV와 유튜브 채널에서 관객들과 만난다.

‘뉴브랜딩, 인천’은 인천이 갖고 있는 다양한 문화적 자산에 다양한 색채와 이야기를 더해 새로운 브랜드를 만드는 기획이다. 개항, 근대, 공항, 국제도시, 인천을 표현하는 수많은 키워드 속 인천 고유의 문화를 캐치하여 현대적 이미지와 서사를 부여해 새로운 브랜드로 재정립하여 관객과 시민에게 선사한다.

인천시립무용단이 선택한 ‘나나니춤’은 인천 지방 무형문화재 제3호인 ‘나나니타령’에 맞추어 추는 사람 향기가 가득한 춤으로, 이번 프로젝트 ‘뉴 브랜딩, 인천’의 시작에 가장 걸맞은 문화유산이기도 하다.

- 눅진한 삶의 위로가 담긴 나나니춤과 여자들

'월정명(月正明)'은 인천의 향토춤인 나나니춤을 중심으로 그 기저에 깔린 여성의 삶 속 애환과 극복의 힘, 서로를 향한 강한 연대를 그린 작품이다. 춤을 전개하는 방식에 있어 우리 춤이 가진 깊은 멋과 매력을 전하는데 방점을 두고, 나나니춤을 비롯해 우리나라 전역에 퍼져있는 집단 향토춤 동작을 연구하여 독특한 지역적 색채를 세련된 현대적 이미지로 재탄생시키고자 했다.

지난 8월 코로나로 아쉽게 취소된 <달빛나나니>를 확장·발전시킨 형식의 이번 작품은 여자의 전 생애에 걸친 흐름을 한 달을 주기로 형태를 변화하는 달에 비추어, 여성의 삶 속 녹진한 ‘한’과 생의 기복을 춤으로 표현하였다. 새로 달이 떠서 초승달, 보름달, 하현달, 그믐달까지를 각 장의 이름으로 삼아 젊은 여자들의 군무, 만삭 여인네들의 수다와 같은 춤, 나이든 여자들의 위로가 담긴 춤 등 흐르는 시간과 삶을 춤에 담았다.

- 월정명커늘, 나나 나나나 아니 놀고 뭘 할 소냐

고기잡이 떠난 남정네들의 무사귀환과 만선으로 돌아오길 바라는 기원이 담긴 나나니춤은 바다와 함께 삶을 일궈온 여인들의 한과 흥을 해학적인 몸짓과 사실적인 동작으로 표현한다. 나나니타령 속에서 남자들은 고기를 잡으러 떠났다. 남겨진 여자들은 힘든 삶을 서로에게 기대어 버텨낸다. 바닷가 고단한 삶은 웃음으로 덮어 오히려 아니 놀고 뭘 하느냐며 서로에게 위안을 건넨다.

작품의 제목인 <월정명>은 밝은 달 아래서 이루어지는 뱃놀이의 흥취를 담아 삶을 노래한 작자미상의 시조이다. 달 아래 나나니춤을 추는 여자들의 한과 흥이야 말로 ‘월정명하니(달이 하늘 한 가운데 뜰 때)’, ‘아니 놀고 뭘 할 소냐’라는 노랫말로 귀결될 만하다.

안무가 장지윤은 “무용수로서 무시할 수만은 없는‘나이’에 대한 인지를 시작으로 삶을 돌이켜보며 결국 곁에 있는 사람들의 따뜻함만이 마지막까지 우리를 버티게 하는 힘이라는 것을 깨닫는다. 여자의 삶 속 한이라는 것은 옛날이나 지금이나 다르지 않다는 데서 작품을 시작했다. 그 공통적 정서에서 모든 여자를 떠올린다. 누구나 옆에는 어느 여자가 있듯이, 여자들이 모이면 눈물과 웃음이 있듯이... ”라고 말하며 이번 안무 소감을 전했다.

 

조동옥 기자 mgs54@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