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신도시 공공체육시설 부족 확충 시급
경북도 신도시 공공체육시설 부족 확충 시급
  • 이성열 기자
  • 입력 2020-12-01 16:13
  • 승인 2020.12.01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ㅣ예천 이성열 기자] 예천군이 주민들의 체육 시설 및 스포츠 강습 프로그램의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예천진호국제양궁장 인근에‘종합 스포츠 타운’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경북도청이 이전한 신도시 내(예천 호명면, 안동 풍천면)에 공공체육시설이 부족해 확충이 시급한 실정이다.

예천군에 따르면 도청 신도시 사업은 10.966㎢(예천 4.625, 안동 6.341)로 인구 10만 명(4만 세대) 도시, 사업비 2조1천586억 원이 투입돼 2027년까지 진행된다.

도청 신도시는 2단계 조성사업이 추진 중이며 1단계 구역 체육시설은 근린1호 공원에 족구장과 배드민턴장, 근린2호 공원에 게이트볼장과 농구장 등이 조성돼 있다.

그러나 신도시 주민들은 “체육시설이 두 구역에 걸쳐 나누어져 있고 조성된 시설 또한 규모가 작으며 종합운동장과 야구장, 수영장 등 없는 시설이 많아 불편한 실정이다.”고 말했다.

또, “신도시 주민 80%가 30~40대 인구이고 앞으로 인구가 점점 증가하는 상황이어서 체육시설에 대한 수요는 더욱 늘어날 것이다.”라며 체육시설의 확충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