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PC방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수칙 점검 강화
전주시, PC방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수칙 점검 강화
  • 고봉석 기자
  • 입력 2021-02-26 17:49
  • 승인 2021.02.26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고봉석 기자] 최명규 전주부시장은 26일 코로나19 브리핑을 열어 다음 달 1일까지 특별점검반을 편성해 PC방과 실내체육시설 등 주요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방역수칙 점검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연휴 기간 동안 △출입자 명부 미관리 △마스크 미착용 △시설 내 음식 섭취 △띄어 앉기 미실시 등 방역수칙 위반사항을 집중 점검하겠다는 계획이다.

점검 결과 방역수칙 위반업소에 대해서는 집합금지 조치와 함께 과태료를 부과하고, 방역수칙 위반으로 확진자가 다수 발생했을 경우에는 구상권을 청구키로 했다.

또 다중이용시설 관련 협회에는 자체적으로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줄 것을 요청키로 했다.

이와 관련, 김승수 전주시장은 이날 오전 간부 공무원들이 참석한 비상대책회의에서 상황이 엄중한 시기인 만큼 전 직원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적극 나서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26일 오전 10시 기준 효자동 피트니스센터 관련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29명으로 집계됐다.

고봉석 기자 pressgo@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