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청, 건설현장 종합민원창구 '행복목소리' 개설・운영
행복청, 건설현장 종합민원창구 '행복목소리' 개설・운영
  • 최미자 기자
  • 입력 2021-03-02 18:57
  • 승인 2021.03.02 2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현장의 다양한 요구사항에 대해 민・관이 공감, 소통하는 문화 조성

[일요서울l세종 최미자 기자]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은 행복도시 건설 현장의 다양한 목소리 청취를 위해 현재 운영 중인 “체불신고센터”를 “행복목소리”로 확대・시행한다고 2일 밝혔다.

그동안 행복청은 건설현장의 임금, 자재, 장비대금 등의 체불 발생을 방지하여 건설 근로자들이 마음 놓고 일할 수 있는 일터조성을 위해 “체불신고센터”를 2012년부터 2020년까지 운영해 왔다.

건설 현장은 작업공정이 복잡하고, 많은 공사관계자들이 참여하고 있는 관계로 체불, 행정・법적 사항, 건설기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여러 가지 문제와 갈등들이 지속적으로 발생돼 왔다.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행복청은 이러한 건설 현장의 다양한 요구사항에 대해 선제적이고 합리적인 해결책을 찾고자 이번에 건설종합민원창구인 “행복목소리”를 개설하게 됐다.

“행복목소리”를 통해 현장 내 위법사항, 안전관련 행정절차나 기술적 사항, 신기술 적용, 임금・자재대금의 체불문제 등의 상담이 가능하다.

행복청에 설치된 전용전화를 통해 언제든 상담 접수가 가능하며, 누리집에 접수된 민원에 대해서는 유형 별로 맞춤형 행정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행복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건설현장의 다양한 요구사항을 적극 청취하여 현장과 함께 공감하고 소통함으로써 모범적인 건설문화를 선도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최미자 기자 rbrb344@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