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시, ‘2021년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 25억 공모 선정
영천시, ‘2021년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 25억 공모 선정
  • 이성열 기자
  • 입력 2021-03-04 17:24
  • 승인 2021.03.04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동센트럴타운 앞 구릉지 마을 새 단장
중앙동 문외마을 현장.
중앙동 문외마을 현장.

[일요서울ㅣ영천 이성열 기자] 경북 영천시가 대통령 직속기관인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서 주관하는 ‘2021년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에 최종 선정돼 국비 25억 원을 확보했다.

4일 영천시에 따르면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은 소외되고 낙후된 도시지역 중 기본적인 생활수준을 보장받지 못하는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생활 인프라 확충과 함께 문화‧복지 등을 종합적으로 지원하는 사업이다.

사업 대상지인 중앙동 문외마을은 센트럴타운 도로 건너편 구릉지로 주변지역에 비해 소외되어 개발율이 낮아 양극화가 지속되는 곳이다.

영천시는 총사업비 36억원을 들여 올해부터 2024년까지 4년간 슬레이트 지붕개량 및 노후주택 정비, 급경사로 정비, 마을소통방 조성, 주민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휴먼케어, 주민역량 강화 등의 세부사업을 추진하여 취약지역 생활여건을 개선할 계획이다.

최기문 시장은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기초 생활 인프라 구축 및 노후 주택 수리 등으로 문외마을에 활력을 불어 넣어 도시 취약지역과 소외계층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