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포항시↔(주)에코프로, 5천억 원 추가 투자양해각서(MOU) 체결
영일만4 일반산업단지 이차전지기반 지역혁신 성장의 플랫폼으로 자리매김

포항시가 9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경북도, ㈜에코프로(회장 이동채)와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했다.(사진왼쪽부터 김희수 경북도의회 부의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이동채 (주)에코프로 회장, 이강덕 포항시장, 정해종 포항시의회 의장)
포항시가 9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경북도, ㈜에코프로(회장 이동채)와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했다.(사진왼쪽부터 김희수 경북도의회 부의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이동채 (주)에코프로 회장, 이강덕 포항시장, 정해종 포항시의회 의장)

[일요서울ㅣ포항 이성열 기자] 경북 포항시가 최근 잇따른 이차전지기업 대규모 투자로 지역경제 활력과 신성장 산업 육성을 통한 지역혁신 성장의 발판을 마련했다.

포항시는 9일 시청에서 경북도와 함께 양극재 시장 세계 1위 선점을 목표로 하고 있는 ㈜에코프로와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에코프로가 영일만4 일반산업단지 내 리튬이차전지용 전구체 등 소재 생산 공장 증설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포항시에 따르면 2023년 1월 공장 착공을 시작으로 2026년까지 5천억 원을 투자해 영일만 산업단지 내 13만8,008㎡(4만2,000평)의 부지에 리튬이차전지용 전구체 등을 생산하기 위한 공장 증설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시는 이번 투자로 300여 명 정도의 새로운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되며, 연간 10만 톤 규모의 전구체 생산능력을 갖추게 된다고 밝혔다.

㈜에코프로는 현재 영일만1, 4 일반산업단지 내 31만3,010㎡ 규모의 이차전지 소재 생산 공장을 가동 중에 있다. 2018년 입주 당시 포항시, 경북도와 1조 원의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으나, 2025년까지 당초 투자계획 금액을 초과한 1조7천억 원을 투자할 계획에 있어 이번 투자협약 금액까지 합치면 총 2조2천억 원 투자와 2,395명이라는 대규모 일자리를 창출하게 된다.

지난 8월 말 기준으로 약 7,700억 원을 투자했으며, 고용인원도 856명으로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일자리 창출 및 청년 실업률 감소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

현재 포항시는 본격적인 전기자동차 시대에 대비해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이차전지산업을 신성장 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에코프로가 입주해 있는 영일만4 일반산업단지는 올해 7월 양극재 생산공장 건립을 위해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한 ㈜포스코케미칼과 배터리 리사이클링 공장 착공을 준비 중인 ㈜GS건설 등 이차전지분야 주요 앵커기업들이 입주할 계획에 있어 영일만4 일반산업단지는 이차전지기반 지역혁신 성장의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강덕 시장은 “우리나라 제1의 4차산업 선도도시, 기업이 더 큰 도약을 위해 찾아오는 기업투자 선순환도시 조성으로 지역경제 활력과 혁신성장을 견인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일요서울i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