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부터 2년간 추진 예정
영천시 금호로, 최무선로, 강변로, 영화로, 천문로 등 주요 시가지 20.5km 구간 대상

[일요서울ㅣ경북 이성열 기자] 경북 영천시가 국토교통부가 주관하는 한국판 뉴딜사업인 ‘2022년 지자체 지능형교통체계 구축사업’에 선정되어 국비 33억원을 확보했다.

10일 영천시에 따르면 이 사업은 2022년부터 2년간 추진 예정이며, 총 사업비는 55억(국비 33억, 도비 6.6억, 시비 15.4억)으로 영천시 금호로, 최무선로, 강변로, 영화로, 천문로 등 주요 시가지 20.5km 구간을 대상으로 한다.

시는 이번 사업을 통해 △신호기의 효율적인 유지관리를 위한 온라인신호시스템, △주요 교차로의 실시간 교통량 및 통행속도 수집을 위한 스마트 교차로시스템, △보행자 사고를 예방하고 안전을 강화하기 위한 보행자 보호시스템, △신속한 소방 활동과 인명구조를 위한 긴급차량 우선시스템, △주차장의 효율적인 관리를 위한 주차정보 통합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최기문 시장은 “이번 지능형 교통체계 구축사업을 통해 광역생활권인 대구, 경산 등 인근 지역 간 시스템 연계로 원활한 교통소통을 도모하고, 대구도시철도 1호선 영천 연장, 경마공원 건설사업 등과 같은 대규모 사업과도 연계하여 큰 효과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요서울i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