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중공업 부문 실적 부진…4분기부터 회복세
건설 부문 외형 확대 시작…신사업 방향성은 지속

서울시 마포구에 위치한 효성 사옥 
서울시 마포구에 위치한 효성 사옥 

지난해 내내 실적 부진에 시달렸던 효성중공업이 마지막 4분기부터 강한 회복세를 보이면서 올해 실적 턴어라운드를 맞을 전망이다. 아울러 건설 부문도 4분기 이후 대형 현장 수주를 기반으로 양호한 수익성을 올릴 전망이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발생했던 데이터센터 착공 사업 지연과 수소 생태계 활용 분야 축소 등의 영향으로 주가는 하락했으나 신사업 방향을 고려할 때 이를 통한 기업가치 상승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대신증권은 올 초 “효성중공업의 지난해 4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9391억 원과 379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2%, 78% 증가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동헌 대신증권 연구원은 지난 7일 “시장기대치 매출액(9610억 원)보다 2% 밑돌지만, 영업이익(350억 원)은 7% 상회하는 무난한 성적”이라고 평가했다.

중공업 부문은 해외 수주 증가 추세에 따라 지난해 4분기 매출액이 5791억 원, 영업이익은 145억 원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로 이연된 수요들이 반영됐고 해외 수주가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건설 부문의 경우 지난해 4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보다 17% 늘어난 3601억 원, 영업이익은 73% 늘어난 234억원으로 추정됐다. 착공현장이 늘어나며 실적이 개선된 데다 대형현장 수주가 증가하며 이 같은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됐다. 또 매출 증가로 이익률도 개선됐을 것이란 평가다.

이 연구원은 “중공업 부문에서 지난해 3분기 신규 수주가 전년 동기 대비 125% 증가한 3672억 원을 기록했다”며 “4분기부터 강한 회복세를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건설에서도 수주 잔고가 3조7000억 원으로 증가하며 외형 확대가 시작되는 모습”이라며 “올해부터는 지난해 증축한 미국 테네시 초고압변압기 공장이 본격적으로 가동되며 효성중공업 실적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효성중공업은 세계 최대 규모인 미국 전력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첫 현지 생산 기지를 확보했다 [뉴시스]
효성중공업은 세계 최대 규모인 미국 전력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첫 현지 생산 기지를 확보했다 [뉴시스]

또한 “지난해 중공업 부분의 마진이 침체하고 전력 부분에서 경쟁사의 대규모 충당금 우려, 현대자동차의 수소 프로젝트 중단 등으로 효성중공업도 주가가 하락했지만 회사 실적은 외부 요인과는 큰 상관이 없는 것으로 판단된다”면서 “4분기 실적 개선을 시작으로 올해 본격적인 턴어라운드가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실적 개선·신사업 방향 고려 시 저평가 구간”

IBK투자증권은 지난해 12월29일 보고서에서 효성중공업이 일부 신사업 지연 등으로 주가가 하락했으나 올해 실적 개선과 신사업 방향성 고려 시 저평가 구간이라고 평가했다.

이상현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데이터센터 착공 지연과 수소 생태계 활용 분야 축소 뉴스 등으로 주가가 하락했다”면서 “올해 해외 수주 증가에 따른 실적 개선 전망 및 신사업 방향성을 고려하면 현재 주가는 저평가된 상태”라고 짚었다.

IBK투자증권에 따르면, 효성중공업은 현재 효성T&C 안양 부지 계약을 완료한 후 싱가포르테마섹텔레미디어그룹(STT)과의 데이터센터 합작법인 인허가 및 착공을 준비 중이다. 하지만 데이타센터 부지 인근 전자파 민원 제기로 최종 인허가가 다소 지연되고 있는 상황이다.

또한 독일 린데(Linde)와의 수소관련 합작법인 진척 상황은 2023년 5월 액화수소 생산에 맞춰 중대형 모빌리티용 직영 수소충전소 30개 구축 작업이 내년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아울러 SE(상해 일렉트릭)윈드와 해상풍력 터빈 생산을 위한 합작법인 설립을 추진 중에 있으며 2023년부터 수주가 가능할 것으로 봤다.

효성중공업의 올해 연간 매출액은 3조4000억 원, 영업이익은 1327억 원으로 지난해 대비 각각 11%, 25%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영업이익은 지난해 6월 전망치 1440억 원보다 소폭 줄었고 영업이익률 전망치도 4.3%에서 4.0%로 낮췄다.

이 연구원은 “효성중공업이 건설 부문 원가부담은 증가하겠지만 중공업 부문은 매출증가로 이익률 개선을 기대한다”며 “특히 한국전력의 전기료 인상은 전력 설비 투자를 반영한 것으로 미국 인프라 투자 포함 내수와 수출 모두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부연했다.

저작권자 © 일요서울i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