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지방선거서 기회 달라…책임지고 민주당 바꿔갈 것”
윤호중 “당과 협의 없어”‧이재명 “확대해석 경계”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뉴시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뉴시스]

[일요서울 l 이하은 기자]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지방선거에서의 지지를 호소하며 당 쇄신을 예고한 가운데, 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이를 ‘개인 입장’이라고 선을 그으면서 엇갈리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박 위원장은 24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백 번이고 천 번이고 더 사과드리겠다”고 연신 고개를 숙이면서 “민주당 후보들에게 이번이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딱 한 번만 더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박 위원장은 청년 정치 확대‧온정주의 타파‧평등법 제정 등을 당의 변화 방향으로 제시하며 민주당을 바꿔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최근 자신에 대해 퇴진 운동을 벌이는 민주당 강성 지지층에 끌려 다니지 않겠다는 의지도 보였다.

그는 “맹목적인 지지에 갇히지 않겠다. 민주당을 팬덤정당이 아니라 대중정당으로 만들겠다”며 “다른 의견을 내부총질이라 비난하는 세력에 굴복해선 안 된다. 다양한 의견을 포용하는 민주당이 되어야 제대로 개혁하고 온전히 혁신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회견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선 “586세대 용퇴와 관련해서 당이 젊은 민주당으로 나가기 위한 그림을 그려 나가는 과정에서 기득권이 어떤 일을 해야 하는지, 어떤 과정을 거쳐야 민주당이 반성과 쇄신의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지에 대한 논의가 이뤄져야 할 것 같다”며 “충분한 당내 논의를 거쳐 이번 주 중으로 발표하겠다”고 ‘586 용퇴론’을 꺼내들기도 했다.

6.1 지방선거가 코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여야의 지지율 격차가 벌어지며 불리한 구도가 지속되자 전격 사과로 돌파구를 마련하려는 행보로 풀이된다.

한편, 박 위원장의 사과와 쇄신 방향 제시에 당의 주요 인사들이 다른 목소리를 내면서, 민주당 지도부 내에서 파열음이 이는 모양새다.

윤호중 위원장은 박 위원장의 쇄신안 발표 예고에 대해 “당과 협의된 것이 없다”며 “개인 차원의 입장 발표로 알고 있다”고 일축했다. 

박 위원장을 영입했던 이재명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박 위원장의 사과에 대해 “민주당의 반성과 쇄신이 필요하다는 말씀으로 이해한다. 전적으로 공감한다”면서도 “그 밖의 확대해석은 경계한다”고 해 온도차를 드러냈다.

김민석 선대위 공동총괄본부장은 “일리 있는 말씀도 하셨지만, 틀린 자세와 방식으로 했다”며 박 위원장이 당과 협의되지 않은 제안을 했다고 지적했다.

박 위원장의 입장 발표에 대한 당내 이견은 그가 당과의 협의를 거치지 않은 채 당의 주류 세력인 586세대의 퇴진론을 언급한 것에 대한 반감이 작용한 것으로 관측된다. 

당의 강성 지지층을 겨냥한 ‘팬덤 정당’ 등의 발언도 강경파의 반발을 산 것으로 보인다. 박 위원장의 발언이 지지층의 여론을 의식하는 당내 우려를 자극한 셈이다.

민주당 한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한국 정치 구조 자체가 팬덤을 배제하고 가기는 어려운 구조다. 그런 사례도 거의 없지 않나”며 “지나치게 끌려가서도 안 되겠지만, 대중 정치와 팬덤 정치를 갈라서 한쪽을 배제를 하겠다는 식의 태도 역시 정치적으로 미숙한 태도가 아닐까 싶다”고 했다.

저작권자 © 일요서울i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