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윤 주축 미래혁신포럼에 안철수·김종인 참석해 ‘눈길’
장제원 김종인 모시기에 공 들여...이준석 압박 노림수?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왼쪽부터),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안철수 의원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뉴시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왼쪽부터),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안철수 의원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뉴시스]

[일요서울 l 정두현 기자] 국민의힘 당권 경쟁 구도가 선명해졌다.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을 주축으로 한 친윤-안철수 공동전선과 이준석 대표 간 대결 구도로 압축되는 모양새다.

여기에 친윤 핵심인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은 자신이 주도한 ‘미래혁신포럼’에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을 포섭하며 세 굳히기에 나섰다는 진단이 나온다. 당내 비윤(非尹)계로 분류되는 이 대표와의 전면전을 대비하기 위한 포석으로도 풀이된다.     

27일 정치권에 따르면 국민의힘 ‘혁신위원회’ 첫 회의와 ‘미래혁신포럼’이 동시에 개최됐다. 당권을 놓고 대치하고 있는 친윤-비윤의 핵심 조직이 같은 날 공식 일정을 소화한 만큼, 당 안팎의 이목이 쏠려있다.

아울러 김 전 위원장이 이날 미래혁신포럼 강연을 기점으로 향후 친윤과 접점을 가져갈지 여부도 초미의 관심사다. 김 전 위원장은 이번 특강에서 ‘국제 경제·안보 위기 속 대한민국의 혁신’ 담론을 다뤘다.

김 전 위원장과 윤핵관은 지난 3.9 대통령선거 국면에서 마찰을 빚은 바 있다. 당시 김 전 위원장은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총괄선대위원장을 맡아 대선 전략을 진두지휘했으나, 대선 후보의 파워그룹인 윤핵관이 캠프 운영에 혼선을 주고 있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기도 했다. 앞서 장 의원도 과거 김 전 위원장을 향해 수차례 저격성 SNS 글을 올리는 등 대립각을 세운 바 있어 이들 간 갈등 봉합이 쉽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 주를 이뤘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서 '대한민국 혁신의 길을 묻다'를 주제로 강연에 앞서 생각에 잠겨 있다. [뉴시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서 '대한민국 혁신의 길을 묻다'를 주제로 강연에 앞서 생각에 잠겨 있다. [뉴시스]

이에 김 전 위원장이 이날 ‘친윤 포럼’에 참석한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국민의힘 내부 관계자에 따르면 장 의원이 김 전 위원장에게 포럼 참석을 간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쓴소리를 마다하지 않는 김 전 위원장과의 관계 회복을 도모함과 동시에 이 대표의 ‘잠정 우군’을 포섭해 ‘이준석 전면 봉쇄’에 나선 것으로도 읽힌다.

국민의힘 한 관계자는 이날 본지와의 통화에서 “장 의원이 ‘김종인 모시기’에 공을 많이 들였다”면서 “윤핵관보다 이준석 대표에게 우호적인 김 전 위원장을 ‘선점’하려는 의도가 아니겠나. 다만 김 전 위원장은 인사치레 정도로 (포럼에) 참석했을 것”이라고 김 전 위원장과 친윤의 결탁 가능성을 낮게 점쳤다.    

미래혁신포럼은 친윤계의 중추 조직이자 이 대표의 견제 세력으로서 향후 몸집을 크게 불려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친윤 핵심 멤버인 윤한홍·이철규 의원을 비롯해 당권주자인 안철수 의원, 이 대표와 연일 갈등을 빚은 배현진 최고위원 등도 포럼에 합류했다. 사실상 국민의힘 내부에 ‘반(反)이준석’ 전선이 형성된 셈이다.    

반면 이 대표의 친위대 성격이 강한 국민의힘 혁신위(위원장 최재형 의원)는 이날 공천 시스템 개편 및 출범 후 조직 운영안 등을 논의한다. 이 대표가 ‘성 상납 및 증거인멸 교사 의혹’으로 당 윤리위 징계심의를 앞둔 만큼, 조직 안착을 위한 동력 마련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한편, 이 대표와 장 의원은 최근 SNS를 통해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장 의원이 지도부 내홍을 지적하며 “이게 대통령을 도와주는 정당이냐”며 날을 세우자 이 대표는 “디코이(미끼)를 안 물었더니 드디어 직접 쏘기 시작하네요. 다음 주 내내 ‘간장(간철수·장제원)’ 한 사발 할 거 같다”라고 응수했다. 이는 배 최고위원을 ‘미끼’에, 최근 공동전선을 꾸린 안 의원과 장 의원을 ‘간장’에 비유하며 동시 타격한 것으로 해석된다.  

저작권자 © 일요서울i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