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호 안양시장 “청소년이 곧 안양의 미래…지역사회에 참여하는 책임있는 시민으로 성장하길”

[일요서울|안양 강의석 기자] 청소년이 직접 지역사회에 필요한 사업을 제안하는 ‘2022년 청소년 참여예산 제안발표 대회’가 열렸다.

8일 안양시에 따르면 이번 대회는 사단법인 안양YWCA가 주관해 지난 5월부터 7월까지 운영한 ‘2022. 청소년 예산학교’를 마무리하는 자리로, 2년 만에 청소년과 학부모, 제안사업 관계 공무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앞서 진행된 청소년 예산학교는 청소년이 시민으로서 지역사회에 참여하는 주민참여예산제도를 이해하고자 운영됐다.

제안발표 대회는 예산학교에서 발굴된 88개 제안사업 중 청소년 11개 팀의 11개 사업이 참여했으며, 청소년 각 팀은 제안사업이 지역사회에 왜 필요하고 누구를 위한 것인지 설명하는 등 참석자들과 열띤 토론을 펼쳤다.

안양시주민참여예산위원회 분과위원장과 제안사업 부서장 14명의 심사를 거쳐 ‘기호를 고려한 여성용품의 지원 확대(안양여중 3학년 5반)’가 최우수에 선정됐다.

해당 제안에는 학교알리미 어플을 활용한 월경 용품의 선택 기회 제공과 취약계층 청소년 외 여성에게도 여성용품을 확대 지원하는 내용이 담겼다.

‘안양1번가 자극적인 광고물 제한(안양여중 3학년 3반)’이 우수상을 받았고 ‘학원가 흡연실 설치(범계중 학생자치회)’와‘자전거 도로가 없는 인도에 자전거 도로 추가(안양여중 3학년4반)’ 제안이 장려상을 받았으며 인기상에는 ‘해오름초 파출소 놀이터 마을공원 수영장 설치(해오름초 6학년 1반)’가 선정됐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지역사회를 바라보는 청소년의 진지함과 창의적인 생각에 놀랐다”며 “안양을 이끌어갈 책임 있는 시민으로 성장하길 바라고 참여한 모든 청소년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요서울i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