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주도 영·호남상생발전포럼, 20일 대구서 창립총회,

영호남상생발전포럼 제공
영호남상생발전포럼 제공

- 광역단체장, 국회의원, 양 지역민 등 200여 명 참석

·호남 지역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양 지역의 화합과 상생, 공동발전을 목표로 내세운 영호남상생발전포럼이 출범한다. 정부와 지자체, 여야 모두 시대적 과제인 영·호남 상생발전과 국민통합을 강조하고 있는 상황에서 출범하는 민간단체여서 눈길을 끈다.

200여명의 회원들은 오는 20일 대구 북구 중앙컨벤션에서 창립총회를 열어 정관, 조직, 주요사업 등 의안을 심의하고 임원 구성 등을 확정할 예정이다.

이날 총회에는 이철우 경북지사, 강은희 대구시교육감, 임종식 경북교육감, 지역 국회의원, 현경대 전 민주평통 수석부의장 등이 내빈으로 참석할 예정이다.

또 강기정 광주시장, 김영록 전남지사, 김관영 전북지사, 이정선 광주교육감, 민주당 전남도당위원장인 김승남 국회의원, 광주시당 위원장 직무대행인 윤영덕 국회의원, 박홍률 목포시장, 김병내 광주 남구청장 등의 축하영상 메시지가 이어진다.

특히 창립총회 식전과 행사 중간에 이정임 굿거리퓨전난타공연단과 최승희 마술사가 축하공연을 펼쳐 호남의 예술과 문화를 선보일 계획이다.

우종철 영호남상생발전포럼 준비위원장은 올해초부터 양 지역 준비위원들이 수차례 만나 상생발전의 토대를 순수 민간 차원에서 정치성과 당파성을 배제하는 민간교류 플랫폼으로 준비했다현재 포럼 발기인대회를 마친 상태로, 총회 후 원활한 운영과 도덕성·공정성·재정건전성 등을 확보하기 위해 사단법인화를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어 대한민국의 밝은 미래를 위해 국민통합과 지역균형개발이 시급하다정부와 지자체가 풀기힘든 사회적 문제를 포럼이 앞장서 상생의 전기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정치부>

저작권자 © 일요서울i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