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1일부터 경기도 심리지원센터와 ‘노년기 심리상담 서비스’ 지원
전문 상담사가 주 1회 총 5회 대상자 방문해 대면상담

[일요서울|화성 강의석 기자] 고령화 시대를 대비해 ‘노인돌봄 전달체계 개편 시범사업’을 추진 중인 화성시가 이번엔 ‘노년기 심리상담 지원서비스’를 선보였다.

노인돌봄 전달체계 개편 시범사업은 행정안전부가 주관하고 화성시와 국민건강보험공단, LH의 협업으로 지역 안에서 노인돌봄에 필요한 보건의료, 요양, 일상생활, 주거 등을 통합적으로 지원하는 사업이다.

시는 여기에 지난 7월 1일부터 우울감을 겪고 있는 어르신을 위한 전문 상담서비스를 도입해 정신건강까지도 지원하겠다는 방침이다.

심리상담은 만 65세 이상 어르신이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통합돌봄 창구 및 권역별 통합돌봄본부로 문의하면 된다.

단, 의료기관으로부터 우울증 관련 진단서를 받았거나, 노인상담선별척도지 검사 또는 노인우울검사(SGDS-K) 결과 고위험군으로 판단될 경우에 상담서비스가 제공된다.

상담은 경기도심리지원센터 소속 전문 상담사가 주 1회씩 총 5회에 걸쳐 대상자를 방문해 지원하며, 현재까지 총 10명의 어르신이 상담서비스를 이용했다.

정구선 복지국장은 “통합돌봄에 빠져있던 정신건강 분야 서비스를 개발하게 돼 매우 고무적으로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경기도 심리지원센터와 함께 어르신들의 건강한 노후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요서울i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