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l 대구 김을규 기자] 대구 수성구(구청장 김대권)에서는 올 3월부터 자원순환 및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커피박(粕·찌꺼기) 수거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커피박(粕·찌꺼기) 수거 사업’은 폐기물로 분류되어 버려지던 찌꺼기를 수거해 축사의 바닥재 및 친환경 퇴비로 재자원화하는 사업이다.

커피박을 일반쓰레기로 처리할 경우 연간 62억 원의 처리비용이 발생한다. 소각시 톤당 338kg의 이산화탄소가 발생한다. 경북보건환경연구원 연구 결과에 따르면 이를 축사의 바닥재와 퇴비로 사용할 경우 축사의 악취를 최대 95% 이상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다.

커피박 수거를 실질적으로 담당하고 있는 수성지역자활센터는 수성구청, 경북광역자활센터, 대구광역자활센터, 경북보건환경연구원과 협력해 현재 무상수거사업을 진행중이다.

수성지역자활센터는 대구 내 자활센터 중 유일하게 커피박 수거 사업을 하고 있다. 매달 10톤 이상의 커피박을 수거한다.

수성지역자활센터는 수성구 관내 커피판매점 중 참여희망매장 120여 곳을 대상으로 사업을 운영하고 있지만 수성구청과 협조해 수거처를 더 확대할 계획이다. 연말까지 150톤 이상의 커피박 수거를 목표로 하고 있다.

김대권 수성구청장은 “커피박 재자원화 프로젝트는 탄소중립 실천의 일환이 될 수 있는 중요한 사업임과 동시에 저소득층의 일자리까지 창출할 수 있어 많은 관심과 동참을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요서울i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